[카드뉴스] ‘010-50XX’ 다양한 혜택의 군인 전용 국번이 사라지는 이유
[카드뉴스] ‘010-50XX’ 다양한 혜택의 군인 전용 국번이 사라지는 이유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0.0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 디자인 최지민] 군 당국은 '010-50XX'으로 시작되는 이동전화 전용 국번을 오는 2021년 폐지할 방침이다.

현역 군인을 위한 이동통신 전용 국번은 가입비가 전액 면제되고, 기본요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며, 같은 망(網) 내에서는 무료로 통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예비역들이 현역 시절 사용하던 전용 국번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보안사고 우려 등이 제기되어 왔다. 특히 지난 해 국감에 등장해 이슈가 되기도 했다.

이에 합참은 8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작년 국정감사에서 '예비역의 군 전용 국번 사용에 따른 보안사고 우려가 있으므로 예방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 데 대한 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국감 지적에 따라 예비역들이 사용하는 '010-50XX'로 시작되는 군 전용 국번을 강제 회수하는 방안에 대한 법적 검토까지 했다. 그러나 군 법무 당국에서 민간인 신분인 예비역들이 사용하는 군 전용 국번을 강제회수할 수 없다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이에 군은 지난 4월 이동통신 3사와 협조해 군 전용 국번으로 '예비역들은 일반 국번으로 변경해 달라'는 내용의 권고 문자를 일괄 발송했다. 아울러 군은 군 전용 국번 사용 정책을 아예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한 결과, 2021년께 군 전용 국번을 폐지할 계획을 세운 것이다.

이 정책이 폐지되면 기존 군 전용 국번에 부여된 요금 등의 혜택도 없어진다. 이에 고생하는 군인에 대한 혜택이 축소되는 것 아니냐며 안타까워하기도 한다.

이에 군 관계자는 "군인 전용 통신인 '군 이동통신'은 전용 국번끼리는 통화를 무료로 하고, 기본 요금제도 8천원부터 시작하는 등 저렴한 것이 특징"이라며 "이런 장점 때문에 전역 후에도 계속해서 군 전용 국번을 사용하는 예비역들이 늘어나 급기야 국감에서까지 지적된 것"이라며 어쩔 수 없는 배경을 설명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