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샘 자극 ‘세젤예’ 김해숙 떠나고 온가족 오열
눈물샘 자극 ‘세젤예’ 김해숙 떠나고 온가족 오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22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유선, 김소연, 김하경이 김해숙을 눈물 속에 보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강미리(김소연 분)가 박선자(김해숙 분)의 죽음에 오열했다.

이날 강미리는 박선자의 장례식장에서 기운 없이 자리를 지켰다.

강미선은 "너희들 잘 들어. 엄마 돌아가셨어, 알지? 그럼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해야 해. 엄마 잘 가시게, 편안하게 가시게 우리가 잘 해야 해. 그만 울고 의젓하게, 아무리 울고 싶어도 꾹 참고 엄마 친구들한테 예의바르게 식사 대접하고 그래야 해"라고 말했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2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