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코출신 우혜미 자택서 사망...정확한 사인 밝혀지지 않아
보코출신 우혜미 자택서 사망...정확한 사인 밝혀지지 않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2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 출신 우혜미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31세.

이에 우혜미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은 22일 "우혜미가 지난 21일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장례가 치러질 예정이다.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고 밝혔다.

우혜미 인스타그램
우혜미 인스타그램

22일 경찰에 따르면 우혜미는 21일 밤 서울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우혜미 빈소는 서울 강동 성심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3일 오전 11시다.

한편 우혜미는 이틀 전부터 지인들의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였고 정확한 사인도 밝혀지지 않았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우혜미는 21일 새 싱글 뮤직비디오 관련 미팅을 하기로 했지만 자리에 나오지 않았고, 연락도 받지 않았다.

우혜미는 지난 2012년 엠넷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 출연, 개성있는 목소리로 톱4까지 진출하며 이름을 알렸다. 개리 '바람이나 좀 쐐'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사랑받았고, 지난 7월에는 첫 번째 미니앨범 's.s.t'를 내고 활동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