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소사, 17일 만에 선 마운드에서 6실점
SK 소사, 17일 만에 선 마운드에서 6실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18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투수 헨리 소사가 17일 만에 마운드에 섰지만 6실점을 맞으며 뭇매를 맞았다.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는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소사는 선발 등판으로 6이닝 동안 6실점을 맞았다.

허용한 안타 7개 중 3개가 홈런이었으며 제이크 스몰린스키에게 2회 솔로, 4회 투런포를 거푸 내줬다.

이어 6회 노진혁에게 우월 솔로 아치를 얻어맞았다.

홈런으로만 4점을 헌납했고 폭투로도 1점을 거저 주는 등 내용이 기대를 밑돌았다.

염경엽 SK 감독은 소사가 도미니카윈터리그, 대만프로야구를 거쳐 6월 KBO리그로 돌아올 때까지 쉼 없이 던져 체력이 고갈됐다고 진단했다.

이달 1일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2⅔이닝 동안 홈런 3개를 포함해 안타 6개를 얻어맞고 5점을 주자 염 감독은 결국 다음날 소사를 1군에서 뺐다.

소사는 쉬면서 컨디션을 조율한 뒤 17일 만에 복귀했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