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직후, 부산시 돼지 사육 농가 18곳에 긴급 방역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직후, 부산시 돼지 사육 농가 18곳에 긴급 방역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1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직후 부산시가 돼지 사육 농가 18곳에 긴급 방역을 벌였다.

부산시에 따르면 17일 경기도 파주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는 통보를 받은 즉시 돼지 사육 농가 18곳에 대해 긴급 방역을 벌였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시는 가축 방역 상황실을 설치하고 긴급 예찰과 방역을 진행했다.

부산시는 기초단체, 동물위생시험소, 부산축협 공동방제단 등과 함께 양돈 농가에 대한 소독을 매일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 고용 농가에 대한 방역 지도와 점검 활동도 강화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돼지 관련 축산 관계자와 차량은 이동 중지 명령을 이행하고 축산농가는 차단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이행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