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아들 김 모 씨 포스터 책임저자 윤 씨 'IRB 미준수 보고서' 제출 전망...포스터는 무엇?
나경원 아들 김 모 씨 포스터 책임저자 윤 씨 'IRB 미준수 보고서' 제출 전망...포스터는 무엇?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11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 김 모씨가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학술대회 연구 포스터와 관련해 책임저자가 'IRB(연구윤리심의) 미준수 보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이 포스터의 책임저자(교신저자)인 윤 모 교수는 지난 9일 서울대병원 의학연구윤리심의위원회에 해당 포스터의 IRB 승인 필요성을 문의했는데 위원회는 윤 교수에게 문의 당일 승인이 필요한 논문이라는 답변을 했다. 또한 (연구자의 판단에 따라) 중대한 사안의 경우 15일 이내, 중대하지 않은 사안은 1년 이내 'IRB 미준수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규정을 안내했다.

병원은 윤 교수가 미준수 보고서 양식을 받아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통상 의과학 분야의 연구결과 발표는  '논문'(Papers), '구두'(Oral), '포스터'(Poster) 형식으로 나뉘는데 이 중 포스터는 정식 논문으로 발표되기 이전의 예비 연구 보고서라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포스터는 연구자가 학회로부터 발표시간과 장소를 배정받아 연구내용을 직접 발표하는 '구두발표'와 달리 학회가 지정한 구역에 자신(제1저자 또는 교신저자)의 포스터를 붙여놓고 그 앞에서 다른 학회 참가자들에게 연구내용을 설명한다. 이 때문에 포스터 발표는 학술지에 정식 게재되는 논문이나 구두발표 논문만큼의 영향력을 갖지는 못한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IEEE EMBC(전기전자기술자협회 의생체공학컨퍼런스)와 같은 유명 행사의 경우 포스터발표만으로도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대 의대의 한 교수는 "대형 학회의 경우 투고되는 논문 중 20% 정도만 구두발표나 포스터 형식으로 정식 채택될 정도로 심사가 까다롭다. 학회가 가지는 영향력에 따라 다르지만, 포스터 발표라고 해서 그 의미가 반감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