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해녀공동체의 상징, 제주 ‘해녀불턱’ [제주시 구좌읍]
[SN여행] 해녀공동체의 상징, 제주 ‘해녀불턱’ [제주시 구좌읍]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9.1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제주시 구좌읍)] 제주도를 여행하다보면 해안가에 나선형으로 돌이 쌓여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바로 해녀불턱이다. 소개할 불턱은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해안도로에서 만났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불턱은 해녀공동체의 상징과도 같은 곳으로 해녀들이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옷을 갈아입거나 작업하다가 언 몸을 녹이기 위하여 불을 피워 따뜻하게 하기 위해서 바닷가에 돌담을 쌓아 만든 공간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 곳에서 물질에 대한 지식 물질요령, 바다 밭의 위치 파악 등 물질작업에 대한 정보 및 기술을 전수하고 습득하며 해녀 간 상호 협조를 재확인하고 의사 결정과 물질 학습이 이루어지는 곳이기도 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금은 현대식 탈의장이 만들어져 불턱이 많이 사라졌지만 제주도 해안에는 아직도 마을마다 3~4개씩읠 불턱이 있으며 현재도 30여개의 불턱이 남아있다. 불턱은 이래측 나선형 돌쌓기 형태로 가운데 부분에는 장작을 때는 곳을 중심으로 원형으로 돌이 쌓여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불턱 넘어로 보이는 제주의 바다는 불턱에 대해 알고 나면 조금은 다르게 다가오기도 한다. 제주도를 여행한다면 한번쯤은 제주의 역사가 깃든, 이제는 문화유산이 된 해녀불턱을 만나보면 어떨까.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