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추석연휴 알아야 할 고속도로 정보...가장 비싼 주유소는 ‘행담도’
[모터그램] 추석연휴 알아야 할 고속도로 정보...가장 비싼 주유소는 ‘행담도’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9.11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민족 대명절 추석. 사랑하는 가족과 풍성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설렘의 바람이 훈훈하게 불어오고 있다. 이 기간 편안하고 쾌적한 이동을 위해 알아야할 다양한 교통정보를 모아보았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9월 11일부터 9월 15일까지 5일간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을 다녀올 수 있도록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한다.

[연합뉴스 제공]

귀성은 12일(목) 오전...귀경은 13일(금) 오후 고속도로 혼잡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9.11.~9.15.) 동안 총 3,356만 명, 하루 평균 671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512만 대로 예측된다. 추석 연휴기간 중 귀성은 추석 전날(9.12. 목) 오전에, 귀경은 추석 날(9.13. 금)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추석은 귀성기간이 짧아 귀경보다는 귀성 소요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드론-암행 순찰차 등 협업 집중 단속

도로교통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드론 9대(한국도로공사), 암행 순찰차 21대(경찰청) 경찰헬기 12대(경찰청) 등이 협업하여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갓길차로 위반, 음주·난폭·보복 운전 등 고위험 운행 차량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12일부터 14일까지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이번 추석에도 9월 12일(목) 00시부터 9월 14일(토) 24시 사이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대해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며, 이용방법은 평상시와 동일하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은 후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참고로 9월 11일(수)부터 9월 15일(일)까지 고속도로 경부선·영동선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0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된다.

한편 추석 귀성길에 전국 고속도로에서 휘발유를 가장 비싸게 판매하는 주유소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행담도 SK에너지’ 가장 비싸

소비자단체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전 8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 주유소 227곳을 조사한 결과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서해안고속도로 상·하행선 '행담도 SK에너지'였다고 이날 밝혔다. 휘발유 가격이 ℓ당 1천717원으로 전국 고속도로 주유소 평균 가격(1천512원)보다 205원 높았다.

‘주암(천안) 알뜰주유소’ 가장 저렴

가장 저렴한 주유소는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주암(천안) 알뜰주유소로 휘발윳값이 ℓ당 1천450원이었다. 행담도 SK에너지와 267원 차이 났다. 이 밖에 경부고속도로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하행선 통도사(부산)주유소로 ℓ당 1천507원이었고, 가장 저렴한 주유소는 상행선의 에스피씨삼립김천(서울방향)주유소로 1천459원이었다.

또 중부고속도로는 제2중부 하행선 마장프리미엄주유소가 ℓ당 1천698원으로 가장 비쌌고, 상행선 오창(하남)주유소가 1천496원으로 가장 쌌다. 영동고속도로는 가장 비싼 하행선 덕평주유소충전소와 가장 싼 하행선 평창(강릉방향)주유소충전소가 각각 ℓ당 1천697원, 1천484원이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