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압수수색-가짜뉴스 논란은 낭비"...강한 불만 드러내
오거돈 부산시장, "압수수색-가짜뉴스 논란은 낭비"...강한 불만 드러내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9.09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최근 검찰의 집무실 압수수색과 지방선거 과정에서의 돈거래 의혹 등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오 시장은 9일 직원 700여명이 참석한 정례조례에서 "유럽을 순방하러 간 사이 그런 사태(압수수색)가 생기지를 않나, 가짜 뉴스가 횡행하지 않나, 낭비도 이런 낭비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검찰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선임 과정을 살펴보기 위해 지난달 27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부산시장 집무실 등을 압수 수색했다.

또 최근에는 지난 지방선거 과정에서 오 시장 캠프에서 거액의 돈거래가 있었다고 주장하는 유튜브 동영상이 나돌았다.

부산시는 해당 동영상을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당사자를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오 시장은 "그런 곳에 신경 안 쓰고 일 좀 하게 내버려 두라, 열심히 일만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 고용률이 지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고, 1천200억원을 투자하는 자동차 엔진 부품 생산기업을 유치하는 등 시정에 성과를 내고 있다"며 "시민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업무 성과를 알리는 데 주저하지 말라"고 직원들에게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