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 '언론 플레이 피의사실 공표' 의혹에 대답해야" 外 [국회소식]
이인영 "윤석열, '언론 플레이 피의사실 공표' 의혹에 대답해야"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9.09.06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연선] 2019년 9월 6일 금요일의 국내정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윤석열, '언론 플레이 피의사실 공표' 의혹에 대답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언론 플레이'를 통해 조 후보자의 피의사실을 공표했다는 시중 의혹에 대해 명확히 대답하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유시민-김두관 증거인멸 등 강요 혐의로 검찰에 고발

자유한국당은 6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을 증거인멸, 강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유 이사장과 김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의원 연찬회서 손학규 퇴진 둘러싼 계파 갈등 단면 노출

바른미래당이 정기국회를 맞아 5일 개최한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비공개 토론회에서 당내 문제를 화두에 올리려 하자 손학규 대표가 '퇴진 불가'를 거듭 밝히며 연찬회 중간에 퇴장했다고 전해지며 손 대표의 퇴진을 둘러싼 계파 갈등의 단면이 노출됐다.

▶정의당
정의당, 조국 '데스노트' 등재 여부 판단하기 위한 논의 착수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대변인, 주요 당직자들이 6일 저녁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 이른바 '데스노트' 등재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