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614명 전원 정규직 전환한 서울대병원...11월 1일까지 전환 완료
비정규직 614명 전원 정규직 전환한 서울대병원...11월 1일까지 전환 완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0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은 경비, 환경미화, 급식 등 비정규직 614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3일 밝혔다.

김연수 서울대병원 원장은 노동조합과 이날 오전 '파견·용역 정규직 전환 노사합의서'에 서명하고 올해 11월 1일까지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기로 했다.

서울대병원이 비정규직 614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제공)

전환 대상은 총 614명으로 해당 직종은 환경미화, 소아급식, 경비, 운전, 주차, 승강기 안내 등으로 이번 전환은 파견, 용역 등 공공부문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른 것이다.

또 서울대병원은 '환경유지지원직'을 신설해 환자진료시설의 감염 관리 기능을 강화하기로 노조와 합의했다.

서울대병원은 향후 노사전문가협의기구에서 세부사항을 논의할 예정으로 이날 합의 내용은 강남센터와 보라매병원 등에도 동일하게 적용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서울대병원의 노사 합의를 환영한다"면서 "국립대학 병원이 의학교육·연구 및 공공의료 발전을 견인하도록 '국립대학병원 발전협의체'를 구성해 정책 지원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노사 합의 흐름이 다른 국립대 병원에도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