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8월 국내 완성차 업계 판매량...SUV 대세 속 ‘QM6-셀토스’ 기염
[모터그램] 8월 국내 완성차 업계 판매량...SUV 대세 속 ‘QM6-셀토스’ 기염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9.02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지난달 국내 완성차 5개사의 국내외 판매가 1년 전보다 감소했다. 2일 각 사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차·한국지엠(GM)·르노삼성·쌍용차의 8월 국내외 판매는 63만9천435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2.9% 줄었다. 내수는 11만8천479대로 1년 전보다 6.2% 줄었고 해외는 52만956대로 2.1% 감소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총 514만6천259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2% 줄었다. 5개사가 모두 감소세다. 내수는 100만4천651대로 1.2% 줄었고 해외는 414만1천608대로 4.9% 감소했다. 현대차(5.1%)와 쌍용차(3.3%)만 내수에서 플러스를 유지할 뿐, 나머지는 모두 마이너스다.

소형SUV 판매량 1위 기아 '셀토스'...1호차 주인공 프로골퍼 안혜진 [연합뉴스 제공]

현대 감소...기아, 신차 ‘셀토스’ 소형 SUV 1위 급상승

현대차는 글로벌 판매가 36만3천45대로 작년 동기대비 6.2% 줄었고, 국내(5만2천897대)와 해외(31만148대)가 각각 9.7%와 5.5%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선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 출시를 앞둔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해외에선 중남미, 러시아 등 신흥 시장 수요 위축과 판매 부진이 배경으로 꼽혔다.

새로 나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베뉴가 3천701대 팔렸고 미국 수출이 시작된 대형 SUV 팰리세이드는 국내선 2천304대 판매됐다. 쏘나타는 작년 동기보다 42.7% 늘어난 8천393대 판매됐다. G70, G90 등 제네시스는 작년 동기보다 1.2% 늘어난 4천581대 판매됐다. 하이브리드차 판매는 2천442대로 작년 동월보다 20.9% 늘었다. 그랜저가 1천153대로 가장 많지만 작년 동기와 전월보다 각각 11.6%, 49.6% 줄었다.

현대차는 경영 환경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내려서 실적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지난달 판매가 22만8천871대로 작년 동기보다 2.1% 늘었다. 국내는 4만3천362대로 1.9% 감소했지만 해외가 18만5천509대로 3.0% 늘었다. 셀토스가 6천109대 판매되며 소형 SUV 시장 판매 1위로 떠올랐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내수시장 점유율은 81.2%다.

한국GM

한국GM은 지난달 판매가 2만4천517대로 6.1% 늘었다. 국내선 6천411대로 13.3% 감소하며 5개사 중 가장 적었다. 해외는 1만8천106대로 15.3% 증가했다. 해외판매 증가는 기아차와 한국GM 뿐이다. 쉐보레 스파크는 국내에서 3천618대가 팔리며 두 달 연속 월 3천대를 넘겼다.

르노삼성 효자로 등극한 'QM6' [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차

르노삼성차는 글로벌 판매가 1만2천987대로 2.0% 늘었다. 국내는 7천771대로 작년 동기보다 9.3% 증가하며 5개사 중 유일하게 늘었다. 새로 나온 더 뉴 QM6(4천507대) 판매 호조가 배경으로 풀이된다. 전월 대비 5.7%, 작년 동기대비 60.7% 증가했다. 르노삼성차는 LPG 모델 판매가 3천293대로 전체의 42.4%를 차지하며 승용 LPG 시장에서 입지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수출은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가 3천750대로 23.5% 줄었다.

쌍용차

쌍용차는 8월 판매가 1만15대로 작년 동기보다 11.8% 줄었다. 내수는 8천38대로 3위였지만 작년 동기보다 11.2% 줄었다. 해외는 1천977대로 13.8% 감소했다. 코란도가 가솔린 모델이 지난달 중순 추가되면서 내수 판매가 1천422대로 전월대비 39.4% 늘었다. 6월에 신차가 나온 티볼리는 내수 판매가 2천317대로 전월 대비 32.5%, 작년 동기대비 38.6% 줄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