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 연일 고강도로 시위대 체포...지하철에도 특공대 체포조 투입
홍콩 경찰, 연일 고강도로 시위대 체포...지하철에도 특공대 체포조 투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01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홍콩에서 민주화 요구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한 가운데 홍콩 경찰이 최정예 특수부대인 '랩터스 특공대'를 지하철 객차 안에 투입해 시위대를 대거 체포했다고 중화권 언론이 1일 보도했다.

그간 홍콩 경찰은 안전사고를 우려해 지하철 역사 안으로 후퇴한 시위대를 쫓아 검거하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홍콩 정부의 시위대 강경 대처 선회 움직임을 보여준다는 분석이 나온다.

(SCMP 홈페이지 캡처)
(SCMP 홈페이지 캡처)

홍콩 경찰은 이날 새벽 연 기자회견에서 전날 밤 몽콕(旺角) 지역에 있는 프린스 에드워드 역사 안에서 미승인 불법 집회 참가, 파괴, 경찰관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4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 측은 시위대가 역사 내부를 파괴하고 다른 사람들을 공격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고 덧붙였다.

홍콩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인터넷에서는 프린스 에드워드 역사 내부의 모습을 찍은 동영상과 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화면 속에서는 '랩터스'(raptors)로 알려진 특수경찰 부대원들의 모습이 보였다.

특수경찰을 포함한 경찰들은 정차한 지하철 객차 안에까지 들어가 마스크를 쓴 시위대를 체포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