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빌라 화재로 대피하던 주민 1명 사망 및 4명 부상...20여분 만 진화
부산서 빌라 화재로 대피하던 주민 1명 사망 및 4명 부상...20여분 만 진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0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의 한 빌라에서 불이 나 주민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불은 1일 오전 2시 30분 부산시 수영구 망미동 한 빌라 4층에서 발생했다. 집 안에 거주하던 주민은 소방서에 화재 신고를 한 후 대피했지만, 연기가 발코니를 타고 위층으로 확산했다.

해당 사건과 관련 없음 (Pxhere)
해당 사건과 관련 없음 (Pxhere)

불을 피해 계단으로 대피하던 6층 주민 A(51·여) 씨가 5∼6층 계단에서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 A씨 어머니로 추정되는 B(84)씨도 계단에서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위중한 상태다.

이들 외에도 주민 3명이 연기에 질식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대부분 이동이 불편한 고령자였다.

또 이 불로 주민 20여명이 대피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불은 빌라 4∼6층 일부를 태우고 소방서 추산 1천5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이 아파트 4층에 있는 한 가정의 냉장고 쪽에서 불길이 치솟았다는 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