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로 논산에 개설되는 24시간 아이돌봄센터...‘함께해YOU’ [지식용어]
최초로 논산에 개설되는 24시간 아이돌봄센터...‘함께해YOU’ [지식용어]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19.08.3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 디자인 최지민] 충남 논산시가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24시간 아이돌봄센터 개설 계획을 밝히면서 화제를 모았다. 지난 1일 논산시에 따르면 이르면 오는 10월 아파트 단지 등 도심 3곳에 소득수준과 무관하게 24시간 아이를 돌봐주는 '함께해YOU 아이돌봄센터'(가칭)를 설립할 계획이다.

현재 정부에서는 만 12세 이하 아동을 둔 맞벌이 가정 등에 아이돌보미가 직접 방문하여 아동을 안전하게 돌봐주는 우리 가족 행복돌보미, 아이돌봄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그런데 24시간 아이돌봄센터가 만들어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이돌봄 지원사업의 일환인 24시간 아이돌봄센터는 다른 아이돌봄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가족 구성원의 삶의 질 향상과 양육친화적인 사회 환경을 조성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번 24시간 아이돌봄센터에서는 가족의 병원 입원이나 갑작스러운 출장, 야근, 경조사 등으로 부모가 아이를 돌보지 못하는 경우 긴급히 일시적으로 아이를 돌봐주는 틈새보육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각 센터에는 상근 관리자 1명과 전일제·시간제 돌봄교사 4명, 재능기부 자원봉사자 2∼3명이 배치된다.

24시간 아이돌봄센터의 이용료는 1시간당 2천∼3천 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으며 센터에서는 아이들의 생활, 놀이, 숙제, 독서를 지도해주고 급식과 간식도 제공한다. 만 12살 이하 돌봄이 필요한 모든 아동을 대상으로 하며,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24시간 운영하지만 주말이나 공휴일도 필요한 경우 문을 열 계획이다.

24시간 아이돌봄센터는 논산시가 직영으로 시범운영하며 장기적으로는 민간위탁 등을 계획하고 있다. 시는 관련 예산 9억여 원은 지난해 시의회 심의를 거쳐 모두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24시간 아이돌봄센터 3곳을 개원해 시범운영한 뒤 문제점을 보완해 2020년 2곳, 2021년 1곳 등 모두 6곳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강산동 동신아파트, 내동 놀뫼타운아파트 등 아파트 밀집 지역 3곳을 후보지로 정하고 폐원한 어린이집을 매입해 24시간 돌봄센터로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다.

관계자는 "핵가족화와 여성 경제활동 증가 등 양육환경 변화에 맞춘 지역 중심의 돌봄 체계 구축과 돌봄 사각지대 해소 차원에서 24시간 아이돌봄을 추진하고 있다"며 "부모와 아이가 모두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맞벌이 가정의 아이돌봄 서비스 수요가 점점 늘어나면서 24시간 아이돌봄센터를 이용하는 사람들도 많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24시간 아이돌봄센터는 긴급한 상황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더 시의적절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