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걷기 좋은 길! 산책도 하며 마음을 정화할 수 있는 ‘피천득 산책로’ [서울 서초]
[SN여행] 걷기 좋은 길! 산책도 하며 마음을 정화할 수 있는 ‘피천득 산책로’ [서울 서초]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19.09.0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서울 서초)] 수도권 지하철 고속터미널역 5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보이는 길이 있다. 푸른 나무들과 함께 산책과 가벼운 운동을 즐길 수 있으며 편하게 걸으며 아름다운 글까지 만날 수 있는 산책길. 바로 ‘피천득 산책로’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고속터미널역부터 이수교차로에 이르는 '피천득 산책로'가 있다. 구가 이곳을 ‘피천득 산책로’로 조성한 데는 1980년부터 2007년까지 인근 반포주공아파트에 살았던 피천득이 반포천 둑길을 즐겨 걸었다는 인연에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피천득(1910~2007)은 1930년 ‘서정소곡’으로 등단한 수필가 겸 시인으로 한국 수필 문학에 한 획을 그었으며 감정을 간결하고 서정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주요 작품으로 시집 <서정시집>, <금아시문선>, 수필 <인연>, <은전 한 닢> 등이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고속터미널역 5번 출구 앞으로 나오면 얼마 가지 않아 산책로 시작점을 알리는 이정표가 보이며 산책로는 고속터미널역에서 이수교차로에 이르는 1.7km까지 줄곧 이어진다. 피천득 산책로 아래쪽으로는 반포천과 산책로가 나란히 이어진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반포천변으로 이어지는 산책로는 양쪽으로 나무들이 빼곡하게 심겨 있어 숲길을 걷고 있는 느낌을 선사하며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작가의 작품세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백날 애기>, <너는 이제>, <꽃씨와 도둑>, <축복>, <이 순간> 등의 작품을 접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산책로 중간중간에는 쉴 수 있는 벤치도 있어 힘들면 충분히 쉬어갈 수도 있다. 또한 2.7m 크기의 원형 목재 평상 3개를 각각 배치해 피천득의 작품세계에 대해 함께 토론하고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으니 지인들과 함께 오는 것도 추천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인근 주민들에게 좋은 산책 공간임은 틀림없어 보인다. 무더운 날씨도 한풀 꺾인 만큼 반포천을 옆에 끼고 천천히 걸으면서 시도 읽으며 피천득의 작품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피천득 산책로’ 한번 걸어보는 것은 어떨까?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