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후 체중이 늘었다고요? 20∼30대 건강에 문제없어 [생활건강] 
금연 후 체중이 늘었다고요? 20∼30대 건강에 문제없어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8.2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금연 후 체중이 늘어난 것에 대해 걱정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갑작스런 체중 증가로 외적 변화는 물론, 건강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 

그런데 이런 상식을 깨는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끈다. 20∼30대 젊은층은 금연 후 체중이 늘어나도 심혈관계질환 등이 동반되지 않아 건강상 문제가 없다는 국내 연구팀의 분석이 나왔다.

서울대병원 박상민·김규웅 연구팀은 2002∼2005년 국민건강보험공단 20∼30대 건강검진 수진자 204만4천226명을 20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연구팀은 대상자를 체중 증가가 없는 그룹과 5㎏ 이상 증가, 2∼5㎏ 증가, 2㎏ 이하 증가 총 4개로 구분한 뒤 심혈관계질환 발생 위험도를 비교 분석했다. 심혈관계질환 위험도는 2일 이상 관상동맥질환으로 입원한 경험 여부로 판단했다.

그 결과 금연자는 흡연자보다 체중이 증가하더라도 모두 20% 이상 심혈관계질환 발생위험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흡연자와 금연자의 체중 변화는 1kg을 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금연자만 대상으로 분석한 금연 후 체중 증가도 심혈관계질환 발생 위험과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금연 후 체중이 증가해도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 심혈관계질환 위험도는 증가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젊은 연령층에서 금연 후 체중 증가는 심혈관계질환 위험 증가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하지만 금연 후 과도한 체중 증가를 예방하기 위해 의료진의 도움을 동반한 적절한 생활습관 교정 등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학회에서 발간하는 '미국심장학회지'(Journal of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