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먹는 도시 까마귀, 시골 까마귀보다 콜레스테롤 수치 높아 [생활건강]
햄버거 먹는 도시 까마귀, 시골 까마귀보다 콜레스테롤 수치 높아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8.2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인간이 먹다 남은 음식을 먹고 사는 동물들. 그 중 까마귀에 대한 다소 독특한 연구가 진행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인간이 먹다 버린 햄버거나 피자 조각을 먹고 사는 도시 까마귀들이 시골 까마귀보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난 것.

미국조류학회 출판부에 따르면 뉴욕 해밀턴대학 생물학 조교수 안드레아 타운센드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까마귀의 서식 환경과 먹이 등에 따른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변화를 연구한 결과를 학회 저널인 '콘도르:조류학 응용(The Condor: Ornithological Applications)'을 통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캘리포니아 도시와 시골에 서식하는 까마귀 새끼 140마리의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측정하고 성체가 된 뒤 생존율을 추적 관찰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동시에 뉴욕주 시골의 까마귀에게 치즈버거를 정기적으로 제공하고 스스로 먹이를 찾아 먹은 인근의 다른 까마귀들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비교하기도 했다.

그 결과 치즈버거를 먹은 뉴욕의 시골 까마귀는 이를 먹지 않은 다른 까마귀들보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게 나타났으며, 캘리포니아 도시에 사는 까마귀들과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하지만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것이 까마귀에게 나쁘게만 작용했다고 단언할 수만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 까마귀의 3년 생존율이 시골 까마귀보다 낮기는 했지만,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것이 원인으로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콜레스테롤이 갖는 모든 나쁜 영향에도 세포막의 중요한 일부가 되는 등 필수적 기능과 혜택을 제공하는 측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과도한 콜레스테롤이 인간에게는 질병을 유발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야생 조류에게 '과도한'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보다 앞선 연구에서는 도심 속 새가 시골에 사는 새보다 더 공격적이고 화를 잘 낸다는 비교연구 결과가 나와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