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유럽서 ‘쏘울EV’, BMW-닛산 제치다...대한민국 전기차 입지 상승 中
[모터그램] 유럽서 ‘쏘울EV’, BMW-닛산 제치다...대한민국 전기차 입지 상승 中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8.2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기아자동차 쏘울 EV가 독일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의 소형 전기차 평가에서 BMW와 닛산을 제치고 1위를 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아우토 빌트,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와 함께 독일에서 신뢰성 높은 3대 자동차 전문잡지로 꼽히며 유럽 소비자들에게 영향력이 크다.

25일 기아차에 따르면 아우토 자이퉁은 최근호에서 유럽에서 판매 중인 소형 전기차인 쏘울 EV와 BMW의 i3s, 닛산의 리프(Leaf) e+를 비교했다. 쏘울 EV는 5천점 만점에 2천989점으로 BMW i3s(2천894점), 닛산 리프 e+(2천870점)을 크게 앞섰다.

유럽서 ‘쏘울EV’, BMW-닛산 제치다 [기아자동차 제공]
유럽서 ‘쏘울EV’, BMW-닛산 제치다 [기아자동차 제공]

주행 성능 외 4개 부문 1위 ‘쏘울EV’

차체와 주행 안락함, 주행 성능, 파워트레인, 친환경·비용 5개 부문 테스트에서 쏘울은 주행 성능 외 4개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신형 쏘울EV는 실내공간과 주행 안락함이 뛰어나며 충분한 항속거리를 제공하는 동력 부분이 인상적인 '가장 모던하고 완벽한 전기차'"라고 평가했다.

서스펜션, 인체공학적 설계 최고점...다만 실내소음 등 낮은 점수

쏘울 EV는 차체 부문에서 뒷자리 개방감, 전방위 시계, 적재하중에서 최고점을 얻었다. 특히 주행 안락함에서는 시트컴포트, 서스펜션, 공조시스템, 인체공학적 설계에서 최고점을 받았다.그 밖에 최고 속도, 변속기, 소음·진동, 제동거리, 보증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다만, 실내소음, 멀티미디어, 보험등급, 전력소비효율(전비)에서는 상대적으로 점수가 낮았다.

유럽서 입지 높여가고 있는 ‘쏘울EV’

쏘울EV는 2014년 유럽에 첫 진출한 이래 '2015 노르웨이 올해의 차', 2015년 영국의 친환경차 전문 잡지 '아우토 볼트' 선정 '베스트 소형 패밀리카'에 선정됐다. 또 판매량이 2016년 3천286대에서 2018년 4천229대로 늘어나는 등 입지를 높여가고 있는 쏘울은 유럽에서 기아차 전기차 판매가 증가하는 데 기여했다. 기아차는 올해 5월부터 신형 쏘울 EV 판매를 시작했는데, 이번 평가가 앞으로 더욱 긍정적인 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 코나EV-아이오닉EV 등도 좋은 평가 이어져

쏘울 EV 외에 현대차 코나 EV도 2019 디트로이트모터쇼 유틸리티 부문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 미국 워즈오토 선정 '10대 엔진', 영국 유력 자동차전문지 오토익스프레스 선정 '가장 합리적인 전기차' 등으로 꼽혔고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의 BMW i3s와 비교 평가서 우세 평가 등을 받았다.

아이오닉EV도 2017년과 2018년 연속으로 미국 EPA(환경보호청) 선정 연료효율성이 가장 좋은 차, 2017 미국 에너지경제효율위원회 주관 친환경차 1위,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캘리블루북 선정 '최고의 전기차'로 인정받았다. 아울러 기아차 니로 EV는 영국 자동차 매체 왓카 선정 '2019 올해의 차'에 올랐다.

올해 들어 7월까지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세계 판매량은 코나 EV 2만8천531대, 아이오닉 EV 8천780대, 니로 EV 1만2천599대, 쏘울 EV 3천459대 등 5만3천369대로 작년 동기 대비 172% 뛰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