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데스노트' 이르면 내일(26일) 최종 입장 정리
정의당 '데스노트' 이르면 내일(26일) 최종 입장 정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이 이르면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격 여부를 판정하는 이른바 '데스노트'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25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6일 오후 3시 정의당을 방문해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직접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수석대변인, 박원석 정책위의장이 참석하며 접견은 비공개로 이뤄진다.

앞서 지난 22일 정의당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딸과 웅동학원 소송, 부친재산 처분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소명요청서를 보냈다.

이에 대해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직접 정의당을 찾아 소명을 하는 만큼 이르면 이날 '데스노트'에 대한 정의당의 최종 입장이 정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