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의 걱정에 현주엽이 대답한 말..."술을 많이 마셔서 허재 선배님 죽을까봐 걱정"
허재의 걱정에 현주엽이 대답한 말..."술을 많이 마셔서 허재 선배님 죽을까봐 걱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주엽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먹방’을 선보여 화제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의 라스베이거스 방문기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허재는 강혁 코치를 나무라는 현주엽에게 "'농구 빼고 잘 하는 게 뭐야'라고 말하면 참 상처받는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농구해서 잘 안다"고 말했다.

이에 현주엽은 "허재 형이 저를 참 아꼈다. 제가 이제까지 농구하며 배운 것은 전부 허재에게서다"고 말하며 억울해했다. 

허재는 "옛날에는 음식 불평을 안 했다"며 그를 타일렀고 이에 현주엽은 "옛날에는 눈칫밥을 먹어서 그렇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허재는 "저렇게 먹다 죽는 거 아닌가 걱정된다"며 그의 대식가 면모를 걱정했고, 현주엽은 "저희는 허재 선배님이 죽을까봐 걱정했다. 술을 그렇게 많이 먹는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현주엽은 “내가 라스베가스 최고 전경을 보여 주겠어”라며 대관람차에 올랐다. 이후 영혼 없이 인증샷을 찍은 후 고기집으로 향했다. 

그는 “오늘 컨디션이 별로 안 좋다”며 세 가지 부위를 2인분씩 주문했다. 하지만 미국 2인분 양은 한국과 달랐다. 그의 식욕이 또 다시 폭발했다. 이를 본 허재는 “진짜 어릴 때부터 식욕은 변한 게 없다”며 “진짜 잘 먹었다”고 설명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