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앤드루 왕자, 젊은 여성들에게 발마사지 받은 정황 포착
英 앤드루 왕자, 젊은 여성들에게 발마사지 받은 정황 포착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3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드루(59·요크 공작) 영국 왕자가 미성년 성매매 혐의로 체포된 뒤 교도소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미국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뉴욕 아파트에서 젊은 여성들에게 발 마사지를 받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유명 과학기술 분야 연구원 겸 작가인 예브게니 모로조프는 미 정치 전문 주간지 뉴리퍼블릭 기고문에서 앤드루 왕자가 젊은 러시아 여성들에게 발 마사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영국 앤드루 왕자/연합뉴스 제공]
[영국 앤드루 왕자/연합뉴스 제공]

모로조프는 자신의 출판 대리인인 존 브로크먼에게 2013년 9월 12일 받은 이메일에 이런 내용이 들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메일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에 있는 엡스타인의 아파트를 찾은 브로크먼은 정장 차림의 '영국인' 한 명이 잘 차려입은 러시아 여성 두 명에게 발 마사지를 받는 모습을 목격했다.

브로크먼은 그 영국인이 "모나코의 알베르(알베르 2세 국왕)는 하루에 12시간을 일하더라도 밤 9시만 되면 나가서 뭐든지 원하는 걸 할 수 있다.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다. 그런데 내가 그러면 큰 문제가 될 것"이라며 불평하는 걸 듣고 그가 바로 앤드루 왕자라는 걸 깨달았다고 썼다.

하지만 앤드루 왕자와 영국 왕실은 엡스타인의 성 추문 연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