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여인숙 화재’, 방화 혐의 60대 체포...유력 용의자는 혐의 부인
‘전주 여인숙 화재’, 방화 혐의 60대 체포...유력 용의자는 혐의 부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3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3명의 투숙객을 숨지게 한 혐의로 60대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전주완산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혐의로 김 모(62) 씨를 체포했다고 23일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김 씨는 지난 19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투숙객 김 모(83) 씨와 태 모(76) 씨, 손 모(72) 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여인숙 앞 좁은 골목을 자전거를 타고 지나던 김 씨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다.

여인숙 앞 골목은 90m 정도여서 자전거로 1분 이내에 지날 수 있지만, 김 씨는 이곳에 5∼6분 머물렀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정황으로 볼 때 유력 용의자인 김 씨 자택 주변에서 잠복하다가 22일 오전 그를 붙잡았다.

그러나 김씨는 "불을 지르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면서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사 결과 김 씨는 과거에도 방화 범죄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김 씨의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를 상대로 사건 발생 시간대에 여인숙 앞 골목을 지나간 이유 등 범죄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며 "화재 당시 여인숙 주변을 지난 사람은 김 씨 딱 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