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코 공대위, DLS사기판매 혐의로 우리은행 검찰에 고발
키코 공대위, DLS사기판매 혐의로 우리은행 검찰에 고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3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코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23일 유관 단체들과 함께 우리은행을 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S) 사기판매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

키코공동대책위원회와 금융소비자연맹 등은 독일 국채 금리에 연동한 DLS를 판매한 우리은행이 해당 상품의 위험성을 숨기고 판매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23일 키코공동대책위원회와 금융정의연대, 금융소비자연맹 등은 우리은행을 DLS 사기 판매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우리은행이 독일 국채금리 연동 금융상품을 팔면서 매우 위험한 상품이었지만 저위험상품 내지 안전자산인 것처럼 속였다고 주장하면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고발장 제출에 동참한 단체는 약탈경제반대행동(반대행동)과 금융정의연대(금정연), 금융소비자연맹, 민생경제연구소, 주빌리은행 등이다. 조붕구 키코 공대위장, 이대순 반대행동 대표, 김득의 금정연 대표가 고발인으로 이름을 올린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