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자조금관리위, 우유요리대회 통해 새로운 레시피 발굴
우유자조금관리위, 우유요리대회 통해 새로운 레시피 발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8.2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수·소봄이 팀의 ‘우유에 빠진 닭’ 대상 수상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22일(목), 서울시 종로구 AW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요리대회’를 마쳤다.  

‘우유를 부탁해’를 주제로 한 본 요리대회는 우유 레시피의 간소화, 창작성, 대중성 등에 주안점을 두고, 우유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레시피를 발굴하여 널리 알리는 것에 의의가 있다.

예선 참가자는 5월 16일부터 7월 31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참가 제한 없이 모집했으며, 본선 진출 40팀을 선발하는 과정에 총 107팀이 지원했다.

요리 미션의 소주제는 ▲편의점아, 우유를 부탁해! ▲학교야, 우유를 부탁해! ▲여름아, 우유를 부탁해! ▲엄마, 우유를 부탁해! 가 제시됐다. 참가자들은 이중 주제 한 개를 선택해 기존 식품(제품)과 우유를 접목한 ‘가정간편식(HMR)’ 요리 동영상을 제작하였고, 이 영상은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유튜브 브랜드 채널 ‘우유티비’를 통해 공개되었다.

본선은 22일 오후 2시부터 50분간 진행되었으며, 이후 40분간 심사가 이루어졌다. 심사에는 쉐프, 요리연구가, 유통업체․학계 관계자 등 전문 심사위원 7인이 함께했으며, 이날은 방송인 홍석천씨가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이승호 위원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이번 대회는 ‘영유아에게 영양식을 해줄 때나 1인 가구들이 요리할 때, 어떻게 하면 간단하고 맛있는 한 끼를 만들 수 있을까’하는 고민에서부터 시작했다”며, “먼 길을 마다않고 참석해 준 40팀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며, 여러분이 보여주신 레시피는 앞으로 다양한 우유요리를 개발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심사는 ▲우유와의 조화 ▲아이디어 ▲간편 및 대중성 ▲상품성 등의 엄격한 기준을 통해 대상 1팀, 최우수상 2팀, 우수상 3팀, 본선 34팀이 가려졌다.

대상은 우유와 삼계탕을 접목시킨 이광수·소봄이 씨의 ‘우유에 빠진 닭’이 차지했다. ‘우유에 빠진 닭’은 기존의 보양식에 우유를 활용해 영양을 높이고 맛의 담백함을 잘 살렸다는 평을 얻으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으로는 아이디어가 돋보인 ‘우유떡’(최지원·강승연 作)’과 이색적인 우유요리를 보여준 ‘우유 빨락빠니르’(심규오 作)’가 뽑혔으며, 우수상에는 ‘만두구라탕(강영진 作)’, ‘치즈가지그라탕’(김미정 作)’, ‘마시멜로우유 아이스크림’(박유빈 作)’이 각각 선정됐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여러분의 많은 성원과 관심 덕분에 이번 요리대회를 성공리에 마칠 수 있었다. 본선 참가자 40팀이 보여준 요리 아이디어와 맛이 모두 뛰어나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덧붙여, “앞으로 조리법, 식재료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발전 가능한 레시피를 발굴하여, 누구나 따라 하기 쉽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우유 요리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본 대회의 출품작과 함께 다양한 우유·치즈 요리 레시피는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