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대만 잡고 아시아선수권 4강 확정!
여자배구, 대만 잡고 아시아선수권 4강 확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2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첫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이 8강 라운드 첫 경기에서 대만을 잡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22일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E조 첫 경기에서 대만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13 25-19)으로 완파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예선에서 A조 1위로 8강 라운드에 진출한 한국은 C조 1·2위 태국·대만, A조 2위 이란과 E조에 속했다.

8강 라운드 E조 1·2위는 4강에 올라 F조(중국, 일본, 카자흐스탄, 인도네시아) 1·2위와 크로스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권을 다툰다.

한국은 예선에서 이란을 꺾은 데 이어 8강 라운드 1차전에서 대만까지 제압하면서 2승을 확보했다. 이미 예선에서 맞붙은 나라와는 따로 8강 라운드 경기를 하지 않는데 태국도 8강 라운드에서 이란을 3-0(25-16 25-21 25-13)으로 완파하여 2승을 거두면서 한국과 태국의 4강 진출이 확정됐다. 

따라서 이란과 대만은 각각 2패로 탈락하게 되었다.

4강 국가는 한국과 태국, 중국과 일본이 되었고 23일 한국은 태국과, 중국은 일본과 조 1위 자리를 두고 대결을 펼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