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 이명원 교수 "정치적 이유로 표현의 자유 억압, 그 결과는 독재"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 이명원 교수 "정치적 이유로 표현의 자유 억압, 그 결과는 독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2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초 아이치현 나고야시에서 개막한 아이치트리엔날레에서는 '평화의 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전, 그후' 중단 문제를 논의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22일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는 국내 시민단체 문화연대가 마련한 '위협받는 예술, 위기의 민주주의' 토론회가 진행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발제자들과 참여자들은 소녀상 전시 중단 결정을 비판하면서 일본 사회 우경화부터 한일양국의 예술 검열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문학평론가 이명원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2012년 일본 자민당이 발표한 '일본국헌법 개정 초안' 속 시민 기본권 침해 위험을 언급하면서 "이러한 방향으로 개헌이 실행되지 않았음에도 일본 내 문화예술출판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소녀상을 비롯한 현실적 검열이 제대로 극복되지 않으면 보편화할 가능성이 크다"라며 "집권 세력과 그 풀뿌리 지지 세력이 정치적 이유로 표현의 자유를 제한·억압하는 것이 당연시된다면 그 결과는 독재"라고 비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