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외교장관 베이징서 '공감대' 형성, '협력 강화'...풀 것은 많다
한중일 외교장관 베이징서 '공감대' 형성, '협력 강화'...풀 것은 많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외교장관이 21일 베이징(北京)에서 모여 3국 협력의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최근 한일 무역 갈등 등을 의식한 듯 한·중·일 3국 협력이 양자 관계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도 표명했으며, 중국은 2020년을 한·중·일 '협력 혁신의 해'로 하자는 제안을 했다.

또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처럼 한·중·일이 함께 제삼국과 협력하며 올해 말로 예정된 정상회의도 차질없이 준비하기로 했다.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한·중·일 3국이 노력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강경화 외교부장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21일 오전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3국 협력 강화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모두 발언에서 "3국 협력이 세계 발전에 기여했다"면서 "3국 협력은 신뢰와 협력에 기초해야 하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신뢰를 진전시켜야 한다"고 운을 뗐다.

왕 국무위원은 "3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면서 "3국 간 갈등은 건설적인 태도로 풀고 대화와 협력으로 나가야 하며 양자 간 갈등이 3국 협력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3국은 자유롭고 공정하며 규범에 기반한 다자무역에 기반해 번영을 이뤘다"면서 "이런 자유로운 원칙에 기반해 협력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한·중·일 3국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이 공동의 책임이라는 인식 속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역사 문제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이 3국 협력 강화의 중요성만 언급하면서 한·중·일 공동의 제삼국과 협력, 한·중·일 FTA, RCEP 가속화에 공감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완벽히 이행하는 데 공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외교 소식통은 "한중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역사를 직시하면서 미래를 지향하자고 말했고 일본 장관은 미래 지향만 언급했는데 이게 바로 3국의 역사의식이 표출된 것"이라면서 "이번 회의가 양자 관계가 경색될 때는 한·중·일 3국 프레임으로 해결하자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