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EGR 조작' 아우디폭스바겐-포르쉐 이번엔 '요소수' 장난...배출가스 조작 덜미
[이슈체크] 'EGR 조작' 아우디폭스바겐-포르쉐 이번엔 '요소수' 장난...배출가스 조작 덜미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9.08.2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지수 / 구성 : 심재민 선임기자, 조재휘 기자]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 사회의 뜨거운 이슈를 다각적으로 살펴보는 이슈체크입니다.

아우디폭스바겐과 포르쉐의 일부 경유차가 배출가스 불법 조작으로 환경 당국에 또 적발됐습니다. 이전과는 다른 수법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고의성’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는데요.  환경부는 두 회사가 국내에 수입·판매한 8종의 경유차 총 1만261대가 요소수 분사량 감소로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을 늘린 것으로 판단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오늘 이슈체크에서는 이번 적발된 요소수 조작 내용과 지난번 적발된 EGR 조작과는 어떻게 다른 건지 살펴보겠습니다.

출처 / 아우디 홈페이지, 폭스바겐 홈페이지, 포르쉐 홈페이지, 환경부, 위키미디어
출처 / 아우디 홈페이지, 폭스바겐 홈페이지, 포르쉐 홈페이지, 환경부, 위키미디어

먼저 첫 번째 이슈체크, 이번에 적발된 요소수 조작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이번 환경부에 적발된 배출가스 불법 조작은 기존의 배출가스 재순환장치, EGR 조작과는 방식이 달랐습니다. 질소산화물을 줄이기 위해 경유차에 들어 있는 요소수 분사량을 감소시키는 방식을 사용했는데요. 적발된 차량은 아우디 A6 3종과 A7 2종, 폭스바겐 투아렉 2종과 포르쉐 카이엔 1종입니다.

출처 / 아우디 홈페이지, 폭스바겐 홈페이지, 포르쉐 홈페이지, 환경부, 위키미디어
출처 / 아우디 홈페이지, 폭스바겐 홈페이지, 포르쉐 홈페이지, 환경부, 위키미디어

이들 차량은 요소수가 부족한 상태에서 3∼4인이 탑승한 채 시속 100㎞ 이상으로 장거리를 달리면 요소수 분사량을 줄이도록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인증 조건과 다른 주행 조건에서 배출가스 저감장치의 성능이 떨어지도록 조작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요소수 분사량을 줄이면 일반 운전조건에 비해 질소산화물 배출이 10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환경부 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환경부는 이번에 적발된 차량 8종의 인증을 취소하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를 대상으로 결함시정명령, 과징금 사전통지, 형사 고발 등의 조치를 잇달아 내릴 계획입니다. 하지만 아우디폭스바겐과 포르쉐는 과거에도 배출가스 불법 조작이 적발된 바 있는데요. 두 번째 이슈체크, 지난번 적발된 EGR 방식에 대한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출처 / 아우디 홈페이지, 폭스바겐 홈페이지, 포르쉐 홈페이지, 환경부, 위키미디어
출처 / 아우디 홈페이지, 폭스바겐 홈페이지, 포르쉐 홈페이지, 환경부, 위키미디어

기존에는 배출가스 재순환장치인 EGR을 조작하는 방식이 일반적이었습니다. EGR은 배출가스 일부를 재유입시켜 질소산화물 배출을 줄이는 장치인데, 이 장치를 인증시험 때만 정상적으로 작동하게 하는 방식으로 조작한 것입니다. 특히 폭스바겐 투아렉 2종과 포르쉐 카이엔 1종은 작년 4월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EGR) 제어로직 불법 조작으로 적발된 것과 같은 차량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습니다.

다만, 특이한 점이 이번과 같은 요소수 분사량 조작으로 자동차 업체가 얻는 이익이 무엇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어떤 이익을 얻으려고 불법 프로그램을 설정했는지는 독일도 밝혀내지 못했고, 우리도 계속 고민하고 있다"며 "배출가스 불법 조작이 갈수록 다양화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적발된 차량에 대해 인증을 취소하고 아우디에 79억 원, 포르쉐에 40억 정도의 과징금을 물릴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출처 / 아우디 홈페이지, 폭스바겐 홈페이지, 포르쉐 홈페이지, 환경부, 위키미디어
출처 / 아우디 홈페이지, 폭스바겐 홈페이지, 포르쉐 홈페이지, 환경부, 위키미디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환경부 결정을 존중하며, 본사와 함께 해당 모델 리콜계획에 관한 환경부 승인을 받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과거에도 조작을 통해 고객들의 신뢰를 잃어버린 두 회사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 전달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슈체크 조재휘였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