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림의 날'언급 전효성, "악플 걱정 안했다"
'기림의 날'언급 전효성, "악플 걱정 안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20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크릿 출신 전효성이 ‘기림의 날’을 알리는 게시글을 올려 일본 네티즌들로부터 악플을 받은 가운데 심경을 전해 화제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연예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 전효성은 “걱정은 안 했다”라고 말했다.

출처_전효성SNS
출처_전효성SNS

이날 방송에서 전효성은 “작년부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 국가 기념의 날로 채택됐다”라며 “지정된 지 얼마 안 되어서 많은 분들이 모르실 거 같았다. 제가 알리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밝혔다.

전효성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입니다. 역사는 지금도 쓰여지고 있고, 미래에도 계속 쓰여지고, 재평가 될 것 입니다"라며 "피해자 분들이 살아 계실 때 하루 빨리, 부디 제대로 된 사과가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그날의 용기를 #잊지않겠습니다 #영화김복동"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국가기념일로 매년 8월 14일로 지정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