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시신 사건...신상 공개 될까? [시선만평]
한강 몸통시신 사건...신상 공개 될까? [시선만평]
  • 보도본부 | 김미양 pro
  • 승인 2019.08.1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 / 일러스트-김미양)

18일 ‘한강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모텔 종업원 A(39) 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마쳤습니다.

그는 심사 후 취재진 앞에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라고 말해 경악을 금치 못하게 했습니다.

이날 오후 4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A 씨는 지난 8일 모텔에 투숙한 피해자가 처음부터 반말을 하고 모텔비 4만원을 나중에 준다며 안 주려고 해 기분이 나빠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후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잔혹한 사건인 만큼 A 씨의 신상공개 여부가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한편 12일 한강에서 몸통만 있는 남성 시신이 발견된 후 경찰이 수사에 착수, 시신 일부가 추가로 발견돼 피해자의 신원이 밝혀지자 A 씨는 지난 17일 오전 1시께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