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주민 반려견에게 물려 큰 상처...'골든 리트리버종'
이웃 주민 반려견에게 물려 큰 상처...'골든 리트리버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8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에게 손과 다리 등을 물려 큰 상처를 입게 된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안동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낮 1시께 경북 영양군 수비면 한 마을 골목에 있던 A(76)씨 등 2명이 이웃 주민의 반려견에게 손과 다리 등을 물려 큰 상처를 입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로인해 주민 2명이 개에게 물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반려견은 골든 리트리버종으로 소방관과 경찰에 포획돼 보호시설로 넘겨졌다.

경찰은 개 주인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