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에서 큰 화재 발생...판잣집 1만 5천 채 소실
방글라데시에서 큰 화재 발생...판잣집 1만 5천 채 소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빈민가인 다카의 대형 슬럼가인 찰란티카 지역에서 지난 16일 밤(현지시간) 큰불이 발생했다.

이로인해 판잣집 1만 5천 채가 소실됐다고 BBC 뉴스가 17일 보도했다.

[AFP 제공]
[AFP 제공]

주택 지붕 등이 불에 타기 쉬운 플라스틱과 나무 소재인 데다 강풍까지 분 바람에 불은 맹렬한 기세로 번졌다.

불은 6시간에 걸쳐 1만5천채의 판잣집을 태운 뒤에야 기세가 누그러졌고, 이 과정에서 5만여명이 집을 잃었다.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4명이 다쳤다고 현지 매체인 데일리스타는 보도했다.

이슬람 명절인 '이드 알 아드하'(희생제)를 맞아 주민 대부분은 집을 비운 상태였으며 화재 원인은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dpa통신은 전기 관련 문제가 화재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한편 당국은 사고원인을 조사하며 이재민에게는 구호소와 비상식량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