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식당서 종업원에게 권총 발사해 즉사, "샌드위치 빨리 안나와서..."
파리 식당서 종업원에게 권총 발사해 즉사, "샌드위치 빨리 안나와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현지시간) 저녁 한 고객이 주문한 샌드위치를 기다리다가 화를 내며 권총을 20대 종업원에게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리 교외 지역인 누이지 르 그랑의 한 식당 종업원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AFP 통신이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 종업원은 현장에서 즉사했다.

한 목격자는 이 고객이 주문한 샌드위치가 빨리 나오지 않자 화를 내며 총을 쏜 뒤 현장에서 도망쳤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살인 사건 조사를 시작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