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벽 철거하다 무너져 내린 '토사'에 깔려...의식 없어
옹벽 철거하다 무너져 내린 '토사'에 깔려...의식 없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7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2시 53분께 경기도 시흥시 방산동 서해안로 신천IC에서 도로 확장을 위해 옹벽을 철거하던 근로자 2명이 토사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월곶 방향 300여m 지점 도로에서 갓길 옹벽을 철거하는 공사를 하던 이모(52) 씨와 정모(62) 씨는 옹벽 윗부분에서 무너져내린 토사에 깔렸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들과 함께 작업하던 다른 작업자 2명이 곧바로 경찰 등에 신고해 이 씨 등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 씨는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정 씨는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씨 등은 옹벽에 설치된 H빔을 해체하고자 용접 작업을 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현장을 통제하고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업무상 과실이 있는지 중점적으로 살펴볼 방침"이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