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동생 이지안, "오빠는 아주 귀찮은 스타일"
이병헌 동생 이지안, "오빠는 아주 귀찮은 스타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4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이병헌의 동생 이지안이 솔직한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졌으며 미스코리아 출신 장윤정과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병헌의 동생 이지안은 자신이 "에로배우 출신"이라고 고백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출처_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출처_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아역 시절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을 묻는 질문에 이지안은 "에로배우 출신이다. 영화 '가루지기'에서 옹녀 아역을 맡았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이지안은 이병헌에 대해 "잔소리꾼이다. 사람 귀찮게 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안은 "오빠는 촬영이 끝난 휴식기에는 집에만 있는 스타일이다. 그럴 땐 친구들이 저희 집에 올 때마다 오빠와 마주친다"면서 "오빠 잔소리 때문에 친구들이 집에 놀러 오는 것을 두려워할 정도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빠는 팬미팅 공연 연습을 집에서 한다"라며 "나와 친구들에게 옆에서 듣고 있으라고 한다. '잘했다'라고 박수치기 전까진 끝내지 않는다. 아주 귀찮은 스타일"이라고 강조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