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과연 어디에 들어설까? '96개 지자체·민간사업자 참여'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과연 어디에 들어설까? '96개 지자체·민간사업자 참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는 14일 제2데이터센터 부지 최종 제안서 접수 마감 결과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사업자 96곳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96곳에 대해 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9월 말까지 우선협상부지를 선정하고, 해당 지자체 및 사업자와 개별 협의를 거쳐 올해 안에 최종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우선협상 부지의 숫자는 정하지 않았다.

강원도 춘천시에 있는 네이버의 전산 기반 시설인 '각' (네이버 제공)

지난달 네이버가 제2데이터센터 부지를 처음 공모하자 지자체·민간 등이 총 136개 의향서를 냈다. 네이버는 이들을 대상으로 안정성·주변 환경 등 상세 요건이 담긴 최종 제안서 제출을 요청했고, 그 결과 96곳이 유치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네이버는 춘천에 이어 두 번째로 짓는 데이터센터를 5세대 이동통신(5G)·로봇·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첨단 산업의 인프라로 활용할 계획으로 지역 주민 반대로 무산된 용인 데이터센터 건립에 네이버는 총 5천 4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