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의를 권리로 받아들인 일본의 독도 표기 [시선만평]
호의를 권리로 받아들인 일본의 독도 표기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9.08.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 / 일러스트-이연선)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시된 문제와 관련하여 문재인 대통령이 부처의 적절한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3일 여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총리 주례회동을 비롯해 정부 고위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각 부처를 향해 해당 지도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하고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물을 것은 확실히 묻고 국제기구와도 적극적인 공조가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또한 일본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도쿄올림픽 관련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출 사고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주문하여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려 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 평창올림픽 당시 일본의 요청으로 한반도에 독도 표기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안하무인의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