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출연료 논란, 홍보대사 계약금 3000만원 대
송가인 출연료 논란, 홍보대사 계약금 3000만원 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대사 섭외 1순위 미스트롯 송가인이 출연료 논란에 휩싸였다.

송가인은 최근 ‘2019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이에 농업박람회 측은 섭외 1순위인 전남 진도 출신 가수 송가인과 함께 했고, 출연료로 3500만 원을 책정했다.

(송가인_인스타그램)
(송가인_인스타그램)

문제는 출연료 책정에서 비롯됐다. 정부가 연예인 홍보대사의 경우 무보수라는 예산 집행지침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송가인은 현재 나주 국제 농업박람회 홍보대사 뿐만 아니라 전라남도 관광 홍보대사도 겸하고 있으며 실제로 송가인은 지침에 따라, 전남도 관광 홍보대사로는 한 푼도 받지 않았다. 

반면, 농업박람회 측은 출연료 3500만원을 책정했다. 농업박람회 측에 따르면, 송가인은 홍보대행사이기 전, 대행사를 통해 섭외한 홍보 계약 당사자다. 출연료를 받고 박람회 홍보를 위해 제작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지자체 관련 행사의 홍보대사도 사실상 지자체 홍보대사나 마찬가지로 받아들여지는 만큼 출연료를 제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과 더불어 농업박람회 홍보비 2억2000여 만원 중 상당 금액이 연예인 섭외비용에 쓰이는 것은 취지와 맞지 않다는 비난도 뒤따르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