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규리, 안영미 MC 합류 기념 축하 댄스 선사
'라스' 김규리, 안영미 MC 합류 기념 축하 댄스 선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3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뷔 22년 차로 접어든 김규리가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또한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밝혀 화제다.

14일 오후 방송 예정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출처_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출처_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이날 방송에서 김규리는 배우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놔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작년에 일이 너무 안 들어와 힘들었다는 그는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날 김규리는 스튜디오 분위기를 화끈하게 만들 화려한 댄스도 선보였다. 예능프로그램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그는 이번 ‘라스’에서 안영미 MC 합류 기념 축하 댄스를 선사했다.

한편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라디오스타는 14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