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日 포토레지스트 수출 허가 명분 쌓기용 노림수"
이인영 원내대표, "日 포토레지스트 수출 허가 명분 쌓기용 노림수"
  • 보도본부 | 한성현 PD
  • 승인 2019.08.0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9일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대상 품목인 포토레지스트 수출을 허가한 것에 대해 "치밀한 사전각본에 따른 명분쌓기용 노림수"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아베 정부가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 이후 수출규제 품목을 추가하지 않은 데 이어 규제대상 품목의 수출을 허가했다는 점에서 상반된 견해가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그는 "아베 정부의 칼은 여전히 한국 기업을 겨누고 있다"며 "정부는 추가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지원과 함께 아베 정부의 칼이 다시 칼집으로 완전히 들어가기 전까지 한시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냉철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국 정부가 일본에 대해 백색국가 제외 결정을 유보한 것에 대해선 "아베 정부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취한 적절한 대응"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은 양국 모두에 깊은 상처만을 남기게 될 뿐"이라며 "아베 정부가 양국 미래를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즉시 한일 외교·통상라인 간 대화와 협상에 응하고, 지금이라도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고 모든 관계를 원상회복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