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 자인했던 아베, 국제 사회에서는 다른 말? [시선만평]
보복 자인했던 아베, 국제 사회에서는 다른 말?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8.0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 / 일러스트-최지민)

일본 정부가 국제 사회에 한일간 갈등을 불러일으킨 경제 조치에 대해 보복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선전전을 본격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한국 수출 규제 강화와 관련해 조만간 본격적으로 국제사회를 향해 '안전보장상의 조치로, 보복 의사는 전혀 없다'는 설명을 할 계획이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참의원 선거 운동 기간인 지난달 7일 아베 총리가 민영방송 프로그램에서 한국에 대한 규제 강화와 관련해 "징용공(강제징용) 문제로 국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 명확하다. 무역관리도 준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해 사실상 보복 조치를 자인한 사실이 있어 모순이 드러났습니다.

보통은 표리부동이라 하여 겉과 속이 다름을 알 수가 없는 법인데 일본은 본심이 보이면서도 아니라고 주장하는 뻔뻔함을 보이고 있네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