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온열질환 환자 천명 넘어서...'더위 쯤이야'라고 생각하면 오산 [생활건강]
폭염 속 온열질환 환자 천명 넘어서...'더위 쯤이야'라고 생각하면 오산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8.0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연일 폭염이 계속되면서 열탈진, 열사병 등 온열질환자가 1천명을 넘어서면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온열 질환자는 5일 기준으로 1천94명(사망 5명)으로 집계됐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면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 증상을 보이고, 방치할 경우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이다.

폭염 속 온열질환 환자 천명 넘어서 [연합뉴스 제공]

올 여름 온열질환 환잔ㄴ 지난해 같은 기간 3천360명(사망 44명)보다는 적은 수치지만 주말부터 불볕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환자가 급증했다. 지역별 온열질환 발생 현황을 보면 경기 209명, 경북 157명, 경남 113명, 전남 102명, 충북 74명, 강원 59명, 서울과 부산 각각 58명 등이다.

사망자도 나왔다. 사망자는 지난달 23일 경북 청도군에서 텃밭에서 80대 여성이 처음 숨진 이후 부산 1명, 대구 1명, 전북 1명, 경북 1명이 추가 발생해 5명으로 늘었다.

심한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온열질환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더운 날씨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서도 에어컨 등 냉방장치로 시원한 온도를 유지해야 한다.

또 외출할 경우에는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 정오부터 오후 2시 사이는 피하고, 통풍이 잘 되도록 헐렁하고 가벼운 옷을 입거나 햇빛을 가릴 수 있는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폭염에는 땀을 많이 흘려 몸속 수분이 빠져나가는 만큼 틈틈이 물을 마셔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다만 술이나 커피는 체온 상승과 이뇨 작용을 유발하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해서는 온열질환에 대한 경각심이 중요하다. 더위쯤이야 하고 간과하고 예방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온열질환의 피해 속으로 빠져들 수 있음을 꼭 기억하기 바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