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로 찌르는 듯한 손톱 밑 통증 '사구체종' 방치하지 마세요 [생활건강]
바늘로 찌르는 듯한 손톱 밑 통증 '사구체종' 방치하지 마세요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8.0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찬물은 겨울보다 여름에 더 많이 사용한다. 만약 설거지를 하려고 찬물을 틀었는데 바늘로 손톱 밑을 찌르는 듯 한 아픔이 느껴졌다면 '사구체종'을 의심해봐야 한다.

사구체종양은 모세혈관이 털 뭉치처럼 얽혀 형성된 사구체에 양성 종양이 발생한 질환이다. 사구체는 피부의 정상조직으로 피부 아래 인접 부위에 있다.

체온조절을 돕는 기능을 하는 꼬인 형태의 혈관 덩어리인데 이 사구체에 이상 비대가 생기면 바로 사구체종양이 된다. 보통 5㎜∼1㎝의 작은 크기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주로 여성에게 잘 발생하고, 손톱이나 발톱 아래에서 주로 발생하며 통증이 극심하다. 해당 부위를 누를 때나 스칠 때, 찬물에 손을 넣었을 때 통증이 심하며 겨울철에는 찬바람에도 욱신거리며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종종 종양이 있는 부위의 손발톱이 갈라지거나 변색이 되는 경우도 있지만, 육안으로는 쉽게 확인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종양 크기가 작아 초음파 검사로도 발견하기가 어렵지만 조영증강 MRI 촬영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 종양의 발생 후 오랜 기간 치료가 지연된 경우 수지골의 함몰이 동반될 수 있다.

때문에 사구체 종양 치료는 종양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해 수술로 제거해야 한다. 사구체종양은 보통 손톱 밑과 뼈 사이에 발생하기 때문에 수술 시 일반적으로 손톱을 들고 종양을 제거하며 수술 시간은 약 30분 정도 걸린다.

이에 박종웅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사구체종양은 손에 생기는 종양의 약 1%를 차지하는 드문 양성 종양"이라며 "최근에는 정밀한 진단은 물론 사구체종양 절제술 시 가능한 한 손톱을 절개하지 않고 종양을 제거함으로써 수술 후 손톱이 갈라지는 기형을 방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손끝이 찬물에 닿을 때 저린 통증이 발생하거나 볼펜 끝으로 손톱 뿌리 부분이나 손톱 주변을 누를 때 눈물이 날 정도의 통증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해 상담을 받아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