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나무가 장학금을 준다고? 세금 내는 소나무 ‘석송령’ [경북 예천]
[SN여행] 나무가 장학금을 준다고? 세금 내는 소나무 ‘석송령’ [경북 예천]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9.08.0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경북 예천)] 국민의 의무 중 하나, 납세의 의무. 경상북도 예천군에는 사람뿐만 아니라 ‘이것’도 세금을 낸다고 한다. 오늘 여행에서 만나 볼 주인공은 바로 세금을 납부하는 나무 ‘석송령’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경북 예천군의 작은 마을 감천면 천향리에는 700년 이상 된 소나무가 한 그루 있다. 옛이야기에 따르면 600년 전 풍기 지방에 난 홍수로 인해 떠내려온 소나무를 지나가던 사람이 주워서 이 자리에 심었고, 이후 마을에 살던 이수목이라는 인물이 ‘석평마을에 사는 영감이 있는 소나무’라는 뜻으로 ‘석송령’이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나무에게 자신의 토지 6,600㎡를 물려주고 등기까지 내줘 석송령은 재산을 가진 나무가 됐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마을 주민들은 석송령의 재산으로 장학금을 조성해 학생들에게 주고 있으며 ‘부자 나무’라고도 불려 매년 정월 대보름에 제사를 지내기도 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와 같은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도 드문 일이기에 문화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어 천연기념물 제294호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또한 석송령의 자태를 살펴보면 평소에 자주 봐온 소나무들과는 다른 점을 느낄 수 있다. 높이는 10m 정도이며 수관의 길이가 무려 30m에 이르는 반송의 모양을 하고 있는데 수관을 이루는 굵고 무성한 가지들은 지지대를 이용해 보존하고 있다. 약 600년 동안 넓고 듬직하게 자라온 석송령은 천향리 마을 주민들에게 수호신과 같은 존재인 것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한편 예천군 용궁면 금남리에도 세금을 내는 나무 ‘황목근’이 있다고 하니 황목근의 재미있는 사연과 옛이야기가 궁금하다면 함께 방문해 보면 좋을 것이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