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서해안의 3대 해수욕장으로 꼽히는 ‘격포해수욕장’ [전북 부안]
[SN여행] 서해안의 3대 해수욕장으로 꼽히는 ‘격포해수욕장’ [전북 부안]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9.08.0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전북 부안)] 변산반도는 1988년 6월 11일 국립공원으로 승격된 것으로 한국 8경의 하나로 꼽히는 곳이다. 이 변산반도 안에는 다양한 볼거리가 있지만 대천해수욕장, 만리포해수욕장과 함께 서해안의 3대 해수욕장으로 꼽히는 격포해수욕장이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격포해수욕장은 물놀이하기 좋은 곳으로 알려져 있는데 경사가 완만하고 물이 맑기 때문이다. 또한 닭이봉과 채석강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 채석강의 절경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백사장의 길이는 약 500m이며 수성당에서 서해안을 바라보거나 외변산 봉화봉에서 내려다볼 수 있기 때문에 서해안의 아름다움을 듬뿍 느낄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또한 서해의 일몰이 가장 아름답다고 소문난 월명암 낙조대도 있기 때문에 출사지로도 많이 찾는 곳이며 주변에 편의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어 가족 단위로 방문해 피서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진제공-단아)

단, 서해안인 만큼 채석강을 구경하려면 물때 시간표를 확인하고 방문을 하는 것이 좋다. 경사가 완만하고 물도 맑아 물놀이하기 좋은 격포해수욕장. 올여름 여름휴가지를 정하지 못했다면 부안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아름다운 사진 '단아'님께서 제공해주셨습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