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일본 자동차 인기 올 상반기 최고...불매운동으로 인한 하반기 성적은 과연
[모터그램] 일본 자동차 인기 올 상반기 최고...불매운동으로 인한 하반기 성적은 과연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7.2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우리나라를 상대로 한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한 논란이 심화하면서,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부분이 바로 일본 자동차로, 이를 둘러싼 찬반 논란이 뜨겁다.

상황이 이러자 일본 자동차 업계는 매출 하락으로 많은 우려를 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그간 일본 자동차의 인기는 국내에서 깨나 좋았기 때문. 특히 올해 상반기에도 일본차 수입이 역대 최대를 기록하며 질주가 계속됐기에 일본 자동차 업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본산 차량인 렉서스 승용차를 부수는 퍼포먼스 [연합뉴스 제공]

전년도 상반기 대비 26.2% 상승

지난 2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상반기 일본차 수입액은 6억2천324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4억9천380만달러)에 비해 26.2% 뛰었다. 이는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규모로, 2015년 연간 수입액(6억5천476만달러)에 육박한다. 이를 상반기 평균 환율(원/달러)로 환산하면 7천억원이 넘는다.

2015년 이후 급성장한 일본 고급차 시장

일본차 수입액은 2015년 4만1천518대에서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며 2018년 5만8천503대로 3년 만에 40.9% 뛰었다. 상반기 수입물량은 2만9천453대로 작년 동기(2만4천125대)보다 22.1% 증가했다. 역시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다. 일본차 수입단가는 대당 2만1천161달러(2천506만원)로 1년 전(2만468달러)보다 3.4% 높아졌다. 수입 일본차 중에서도 고급차 수요가 많아진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특히 국내 소비자의 수요 높았던 일본 자동차

올해 일본차 약진은 다른 국가 수입차와 비교해도 두드러진다. 상반기 전체 자동차 수입액은 51억1천155만달러로 작년 동기(63억3천111만달러)보다 19.3% 감소했다. 미국, 독일, 이탈리아, 영국차 모두 줄었고 스웨덴만 제자리였다. 수입대수 기준으로는 14만3천909대로 작년 동기보다 13.0% 감소한 수치. 미국차가 1.0%, 스웨덴차가 25.0% 늘었지만 독일차는 -36.2%, 영국차 -11.1%, 이탈리아 -23.7% 등을 나타냈다.

일본차 점유율은 작년 연간 17.4%에서 올해 상반기 21.5%로 상승했다. 브랜드별로 렉서스가 5.1%에서 7.7%로, 혼다는 3.1%에서 5.2%로 올랐다. 그 밖에 도요타 5.8%, 닛산 1.8%, 인피니티 1.0%다.

인기 높았던 '렉서스' [렉서스 코리아 제공]

일본차 구매자 연령대 높아

국내 일본차 구매자들은 연령대가 높은 편이다. 올해 상반기 60대 이상 수입차 구매자의 3분의 1이 일본차를 선택했다. 30대는 23.1%, 20대는 17.6%로 비율이 낮았다. 브랜드별로 렉서스에 대한 50대 이상 선호도가 컸다. 50대가 26.7%, 60대가 13.7%, 70대가 3.7%로 총 44.1%다. 혼다와 인피니티는 구매자의 약 30%가 30대였다. 수입차 중 일본차 점유율을 지역별로 보면(법인 포함) 경북(31.8%), 세종(30.4%), 광주(29.3%) 순으로 높았다.

그러나, 국산차 일본 수출은 고작 32대

거꾸로 국산차는 일본 수출이 없다시피 하다. 올해 상반기 전체 수출량이 32대였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일본차 시장은 수입 브랜드들이 뚫고 들어가기 어려운 특성이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2001년부터 일본에서 승용차 판매를 시작했다가 판매 부진에 2010년 초 중단했다.

이처럼 그간 거침없이 신기록 행진을 이어갈 곳으로 보이던 일본차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라는 장애물을 만났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가운데 일본차 업체들은 몸을 낮추고 있는 상황. 이번 수출규제 조치로 인해 승승장구하던 일본 자동차 업계의 하반기 성적은 어떻게 나타날지 귀추가 모아진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