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신임 총리에 보리스 존슨...메이 총리의 후임으로
영국 신임 총리에 보리스 존슨...메이 총리의 후임으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3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신임 총리에 보리스 존슨(55) 전 외무장관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현지시간으로 23일 영국 집권 보수당은 당 대표 경선 투표 결과 존슨 전 장관이 9만2천153표를 얻어 4만6천656표를 획득한 제러미 헌트 현 외무장관을 제치고 신임 당대표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신임 총리(연합뉴스 제공)
보리스 존슨 신임 총리(연합뉴스 제공)

집권당 대표 자격으로 존슨 전 장관은 테리사 메이 총리의 영국 총리직을 자동 승계하게 되었다. 

선임인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안의 의회 통과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난달 7일 당대표직에서 공식 사임하며 후임자를 물색해왔다. 

지난달 10일 당 대표 경선 후보등록을 마감한 뒤 하원의원들을 대상으로 여러 차례 투표를 실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과 제러미 헌트 현 외무장관이 후보로 압축되었으나 결국 보리스 존슨이 메이 총리의 뒤를 잇게  되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