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 중 실종됐던 프랑스 해군 잠수함, 51년 만에 선체 발견 [글로벌이야기]
훈련 중 실종됐던 프랑스 해군 잠수함, 51년 만에 선체 발견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7.22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최지민] 반세기 전 지중해에서 실종된 프랑스 해군 잠수함이 올해 초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로 수색이 재개된 끝에 실종 51년 만에 발견됐다. 

라 미네르브의 앙드레 포브 함장의 아들인 에르베 포브는 "52명의 승조원이 어떤 면에서 버려져 있었는데, 이제 정말 마음이 놓인다.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1. '라 미네르브'호, 1968년 52명 승조원 태우고 훈련 중 실종  

1968년 실종된 프랑스 해군 잠수함 라 미네르브가 60년대 후반 마르세유에 정박했을 당시 모습. [연합뉴스제공] 
1968년 실종된 프랑스 해군 잠수함 라 미네르브가 60년대 후반 마르세유에 정박했을 당시 모습. [연합뉴스제공] 

디젤·전기 추진방식의 잠수함  '라 미네르브'(Minerve)호는 1968년 1월 17일 해군 승조원 52명을 태우고 악천후 속에서 훈련을 마치고 툴롱 해군기지에서 45㎞ 떨어진 지중해의 해저 2천 370m에서 툴롱 기지로 귀환하던 중 갑자기 실종됐다. 

실종 직후 프랑스군은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일체의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고, 이 사건은 미제 사건으로 남아있었다. 

2.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로 수색 재개, 51년 만에 발견 

1968년 실종된 프랑스 해군 잠수함 라 미네르브의 승조원의 한 가족이 실종 장병들의 목록을 들여다보는 모습.[연합뉴스제공] 
1968년 실종된 프랑스 해군 잠수함 라 미네르브의 승조원의 한 가족이 실종 장병들의 목록을 들여다보는 모습.[연합뉴스제공] 

올해 1월 프랑스 정부가 실종 군인 가족들의 요구를 수용해 수색을 재개했다. 

프랑스는 자국 해군은 물론 외국의 해양수색 전문가들을 불러 탐사를 진행해왔다.

특히 프랑스는 실종 추정해역인 지중해 서쪽의 당시 조류와 잠수함이 해저에서 폭발했을 것으로 가정한 뒤 당시의 충격으로 보이는 지진파 등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실종 위치를 특정했다. 

지난 16일에는 미국의 해양 탐사기업 '오션 인피니티'가 운용하는 해양탐사선 '시베드 컨스트럭터'가 해당 위치에 도착했고, 전문가들은 고성능 카메라가 달린 수중 드론(무인로봇)을 투입한 끝에 해저 2천 370m에서 잔해를 최종으로 확인했다. 

3. 라 미네르브의 실종 및 사고 원인은? 
라 미네르브의 실종 및 사고 원인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실종 당시에는 다른 선박 또는 잠수함과의 충돌, 탑재한 미사일이나 어뢰의 폭발, 산소공급장치훈련 중 이상 등의 가설이 제기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