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이 처음 밝힌 은퇴...이상윤, "처음 듣는 은퇴 방식"
장윤정이 처음 밝힌 은퇴...이상윤, "처음 듣는 은퇴 방식"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윤정이 은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지난주에 이어 '트로트 퀸' 장윤정 편으로 꾸며졌다.

장윤정(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장윤정(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이날 장윤정은 트로트 원포인트 레슨을 마치고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음식을 대접했다. 

장윤정은 “키질 할 때 곡식의 껍질이 날아다니는 걸 ‘까분다’고 하더라”며 “아무리 키질이 들어와도 안에 남아있는 알맹이처럼. 그런 사람이고 싶다”고 운을 떼며 은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필요 없이 내려오는 게 아니라 후배들이 올라올 때 내가 받쳐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며 “그 모든 것을 위해서는 내가 내려오는 와중에 잘하고 있어야 하더라”며 자신보다 후배를 더 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상윤은 “처음 듣는 은퇴 방식인 것 같다”며 감탄했다.

한편, 집사부일체에서 방문한 장윤정의 집은 경기도에 위치한 빨간 지붕과 벽돌이 인상적인 2층 단독주택이다.


닫기